TULP INTERVIEW


에릭 오(Erick Oh)

내년 한국 애니메이션 최초의 아카데미 후보작 의 국내 미디어아트 전시를 앞둔 에릭 오씨와의 대담.
TULP INTERVIEW


에릭 오(Erick Oh)

내년 한국 애니메이션 최초의 아카데미 후보작 의 국내 미디어아트 전시를 앞둔 에릭 오씨와의 대담.

INTERVIEW WITH 에릭 오(Erick Oh)

20221020


몇 달간은 미술관을 가보지 못했습니다. 술 마시고 노는 게 더 좋았거든요. 


에릭 오씨의 <오리진>이 전시되고 있는 스페이스 K 미술관에는 헤르난 바스 전시 이후로는 처음입니다. 이번 에릭 오씨 전시는 꼭 가보고 싶었습니다. BANA의 소식은 계속 팔로우하고 있었는데, 뮤지션들 사이에서 다른 매체로 작업하고 있는 그가 궁금했거든요. 


최근 그가 출연한 유튜브 영상들을 좀 보았는데요. "삶의 여정을 그린 초당 12장의 애니메이션입니다"하고 프로답게 말하는 모습보다 "4년 간 과방에서 야작하고, 잠들고, 맥주 먹고"라고 말하는 그가 조금 더 매력적이었습니다. 


에릭 오씨와 함께 한남동의 어느 가게에서 만났습니다. Staff Only라고 써있는 곳을 지나와야 해서 조금 헤맸습니다. 반갑게 맞아주는 에릭 오씨는 좀 아이돌 페이스였습니다. 녹음기를 제대로 켜지도 않고 <인사이드 아웃>에 대한 이야기를 한참 나누다가 정신을 차렸습니다.





요즘 어떻게 지내는가.


에릭 오 : 바쁘게 지낸다. 한국 미국 왔다 갔다 하면서 신작 준비하고 있고. 이랑 작품 홍보도 좀 하고. 그리고 의 경우는 지금 영화제를 통해서 보여주고 있다. 누구나 그렇듯 작품 만드는 사람이니까 또 그다음 작품 준비하고 있는 거고.

 

태홍 : 차기작에 대해서도 얘기해 볼 수 있는가.


에릭 오 : 내용은 얘기할 수 없는데, 장편 애니메이션이고 시나리오 단계다. 사실 무의미한 게 실사 영화든 애니메이션이든 한 5년씩 걸린다. 그리고 오페라랑 오리진을 어떻게 조금 더 전시로 풀까 고민 좀 많이 하고 있다.

 

태홍 : 한국 일정은 거의 끝나고 곧 캘리포니아로 돌아가는가?

 

에릭 오 : 내일 모레 비행기다.

 

태홍 : 거기서 전시를 할 예정인가. 


에릭 오 : 아니다. 전시를 한국에서 하고, 아까 말씀드린 장편 작품을 미국 제작팀이랑 하고 있고 그렇게 병행하고 있다. 사실 이건 다른 루트로 소개될 것 같다.


태홍 : 나를 굉장히 신뢰하는가보다. (웃음)  



<오니(ONI)> 에 대해 이야기 해줄 수 있는지


에릭 오 : 맞다. <오니>가 10월 21일에 개봉한다. 공동 감독으로 참여했다. 실사 영화도 그렇고 애니메이션도 그렇고 시리즈는 혼자 감독을 다 못한다. 워낙 방대하기 때문에. 모든 에피소드마다 감독들이 있다. 

...

페이스북
트위터
카카오톡
카카오스토리
네이버 블로그
밴드
구글 플러스
floating-button-img